방문을 환영합니다.
한국어

Community

News

더보기
News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성취하고 싶은 꿈 이뤘어요”

 

 

5일 포스터시티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외대 글로벌 CEO과정 샌프란시스코 5기 수료식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오미자 총원우회장, 채명수 외대 경영대학원장, 강승구 운영위원장.

"늦은 나이에 배움의 즐거움을 느꼈어요."

5일 포스터시티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국외국어대학교(이하 외대) 글로벌 CEO과정 샌프란시스코 5기 수료식에서 졸업생들은 가족, 선배 원우들의 축하를 받으며 공부하는 경영인으로 새 출발 할 것을 다짐했다. 

지난달 11일부터 4주간 전략경영, 재무, 조직/인사관리, 마케팅 등의 경영 수업을 받은 이들은 다양한 비즈니스 이론을 실제 경험에 접목해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조준배 새크라멘토 블루나미 스시 대표는 "새로운 경영마인드를 배우고 네트워킹을 넓혔다"면서 "무조건 열심히만 하면 된다는 시각을 뛰어넘어 체계적인 조직을 갖추고 커뮤니티에 베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신승수 CBMC 북가주총연합회 초대회장은 "무엇을 배운다는 것 자체가 참 뿌듯했다"면서 "내가 서 있어야 할 위치를 올바로 깨달았다"고 답했다.

이날 수료식에서 5기 원우회장인 박승남씨가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신승수씨와 정은영씨가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채명수 외대 경영대학원장은 "죽음의 순간 부를 가져갈 수 없다. 오직 사랑의 기억만 가져갈 수 있다. 너 자신을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라"는 스티브 잡스의 명언(나는 비즈니스 세상에서 성공의 끝을 보았다)을 들려주면서 삶의 소중한 가치들을 놓치지 않는 원우들이 될 것을 당부했다. 

오미자 총원우회장도 "배움은 행복을 가져다준다"면서 "이 과정의 수료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가슴에 새기라"고 졸업생들을 격려했으며, 강승구 운영위원장도 "북가주 한인들이 외대 CEO과정을 통해 도전을 받고 자신을 성장시켜온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전했다. 

<신영주 기자>